새로 나온 책
소식통
전집반대
이야기 보따리
기사보기
독서교육지원시스템 반대, 학교도서관 살리기
HOME > 열린마당 > 전집반대
NO 제 목 글쓴이 날 짜 조회.
9 [상품평] 한솔교육 꼬마비타민 외야수 2011.09.24. 2105

한솔교육, 한솔성장그림책 ‘꼬마비타민’, 전 34권, 2008년 초판, 29만 원.


대상은 0세-만3세.
구성은 세상나들이 5권, 습관들이기 5권, 생각넓히기 7권, 자연배우기 6권, 마주말하기 6권.


1. 저작권과 저자 상황


○ ‘세상나들이’와 ‘습관들이기’ 항목의 10권은 모두 한 작가의 작품이다.
프랑스의 잔 애시비(Jeanne Ashbe). 원저작권은 2003년 4종, 2004년 2종, 2005년 2종, 2007년 2종이며 국내 저작권은 모두 2008년에 일괄 성립하였다(북마루코리아).


○ ‘생각넓히기’의 3종은 네덜란드 작가 히도 반 헤네흐텐(Guido van Genechten)으로 원저작권은 모두 2005년이며 모모에이전시를 통해 수입했다.(※‘아기 물고기 하양이 시리즈’(한울림어린이)와 《내 귀는 짝짝이》(웅진주니어), ‘클루북세트’(보림큐비) 등 국내에 19종의 저서가 소개.)


○ ‘생각넓히기’의 4종은 프랑스 작가 마리옹 비예(Marion Billet)로 원저작권은 Flammarion S. A.사의 2007년.(북마루코리아)(※마리옹 비예는 한국헤르만헤세 ‘씽씽영어’ 스토리북 20종 중 5종의 저자)
생각넓히기 7종의 옮긴이는 최인희로 이 전집 전체 교정 담당자이다.


○ ‘자연배우기’의 6종은 원저작권은 tictock Entertainment Ltd., 2007년.(키즈마인드)
모두 한 저자에 의한 작품이나 원저자는 밝혀져 있지 않다.


○ ‘마주말하기’ 6종의 저자는 모두 4인이며, 2종은 프랑스 Editions Nathan(2007년)(임프리마코리아), 나머지 4종은 영국 Evans Brothers Ltd.,(2000년)(초이스메이커코리아)이다.
옮긴이는 김정영으로 이 전집의 기획편집책임을 맡은 이다.

 
○ ‘서로 친해지기’ 5종은 이리야마 사토시가 3종, JIVE Ltd.,(2005 1종, 2006 2종)(가온에이전시), 한스 빌헬름 2종(Buster Books. 2006년 2종)(신원에이전시).


34권의 저자는, 확인할 수 없는 1인 포함 모두 10인이며 10종이 1인의 작품이다.



2. 작품 내용


○ 소항목 표제와 내용은 별 관련성이 없어 보인다. 잔 애시비의 작품을 ‘세상나들이’와 ‘습관들이기’로 나눈 것은 임의적이고, ‘생각넓히기’의 7종은 먹기, 입기, 놀기, 모양, 숫자, 빛깔, 숫자, 반대말로 이루어졌다. ‘자연배우기’는 동물 6종의 생태를 간단히 다룬 것이다.
 
○ ‘생각넓히기’의 히도 반 헤네흐텐 작품은 《무얼 먹을까?》 《무얼 입을까?》《무얼 하고 놀까?》의 3종. 국내에 단행본으로 소개된 작품들보다 단순한 구성인데 구성과 표현의 독창성을 볼 수 없었다.
 
○ 가장 심각한 것은 저자가 표기되지 않은 ‘자연배우기’ 6종이다. 젖소, 양, 얼룩말, 호랑이, 하마, 펭귄의 생김새와 생태를 간단하게 그린 것. 금은박 무늬를 입히고 매우 양식화된 그림으로 자연스러운 사실 묘사는 조금도 담지 않은 전형적인 이미지이다. 동물의 표정과 포즈 역시 한두 가지로 정해져 있는데, 얼룩말이 풀을 먹고 사자가 얼룩말을 잡아먹는다는 장면은 상황의 구체성이 없고 실제와 무관하며 인형놀이의 인상이 있다. 호랑이가 사냥을 잘한다는 장면에서도 장난하는 원숭이들과 예쁘장한 호랑이가 보이고, 젖소가 몸속에서 젖을 만든다는 장면에는 불룩한 젖소의 젖과 흰 우유가 가득한 유리병과 컵이 그려져 있다. 다음 장면이 송아지가 태어나 엄마 젖을 먹는 장면이니, 이러한 구성에서 무엇을 느껴야 할지 모르겠다. 6종이 획일적인 구성과 표현을 갖고 있는데 실제 대상을 감각으로 수용하는 시기의 아이들에게 자연과는 거리가 먼 상업적인 이미지를 제공한다.
 
○ ‘마주말하기’는 유아가 생활에서 자주 쓰게 되는 말을 중심으로 구성하였다. 《종알종알 우리 아가》의 글은 “아기가 울어요 으앙, 젖병을 주었어요 쪽쪽/종이기저귀에서 소리가 나요 찍찍 찍찍, 스웨터는 부드러워요 부드러워/블록을 쌓았어요 신난다!, 블록이 무너졌어요 우르르.”인데 의성어와 말 부분을 크고 굵은 활자로 처리했다. 여기 나온 말들은 생활에서 자연스레 쓰게 되는 것인데 아기가 직접 듣게 되는 부모의 말보다 판에 박힌 표현으로 되어 있다. 책에 나오는 상황을 구성하는 데서 개성이 없고 언어표현도 그러하다.
 
○ ‘생각넓히기’와 ‘마주말하기’에 구성된 작품들은 과연 필요한 책인지 의문이 든다. 아이들이 보는 책에는 아이에게 익숙한 생활과 표현이 담기기 마련이다. 그런데 전체적인 구성과 표현에서 작가다운 개성과 독창성을 이루지 못한 책이라면, 왜 책으로 주어야 할까. 부모와 아이의 상호작용을 새롭게 이끌어주지 못하고 생활을 그대로 반복하느니만 못한 표현에 불과한 것을 왜 책으로 보아야 할까.
 

○ ‘서로 친해지기’의 일본 작가 작품 3종은 캐릭터 중심의 시리즈물인데 아이 생활과 심리의 구체성이 없고 어른이 쓴 동화 분위기이고, 억지스런 스토리도 보인다.

 
○ 이 전집에서 유일하게 작품성이 인정되는 작품은 잔 애시비의 몇 작품이었다. 어린 아이가 겪는 상황을 유아의 독특한 심리를 섬세하게 이해한 바탕에서 구성하였고, 그림책으로서 읽는 즐거움을 주는 작품들이다. 잔 애시비의 작품에는 주인공인 ‘솔이’와 솔이와 가장 친한 고양이 인형 ‘봄이’가 주요인물로 등장하며 플랩북 형식이다. 인형 봄이는 솔이가 겪는 것에 공감하기도 하고 다른 표정과 놀이로 솔이 상황을 완충시켜 주는 등, 실제 인형을 살아 있는 친구로 느끼는 아이들이 평소 인형에게 투영할 수 있는 갖가지 감정을 담았다. 공감할 수 있는 인물이자 메인플롯을 보충하면서 그림책의 상황을 더욱 흥미롭게 만든다.


가령 1번 《내 마음이야》를 보자.
“솔이는 커다랗고 노란 괴물 이야기를 참 좋아하는데요, 으르렁! 괴물이 울부짖으면 무서워요!/
솔이는 개도 좋아하는데요, 왈왈! 짖을 때면 무서워요./
(솔이와 봄이가 두 팔 벌려 개를 끌어안아도 품에 들어오지 않는 커다란 개다. 아이의 작은 몸집이 눈에 들어온다. 접힌 면을 펼치면, 개가 입을 크게 벌리고 있고 솔이는 겁을 먹은 듯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린다. 그런데 개는 기분좋아 보이는 표정이고 솔이 무릎 옆에 있는 생쥐는 개를 보고 짖고 있다. 솔이만 아니라 몸집이 훨씬 작은 생쥐도 경계하고 있는 것이다.)
솔이는 가면을 참 좋아하는데요, 아빠가 가면을 쓰면 무서워요!/
(접힌 면을 펼치면 솔이가 무서워하는데 생쥐는 웃고 있다. 겁먹은 아이들은 처음에 자기가 무서워한다는 사실에 초점을 맞춰 공감할 것인데, 실제가 아닌 그림에서 상황을 보니 무섭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할 법하다. 잘 보면 봄이도 생쥐도 아빠도 장난을 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을 것이다.)
솔이는 텔레비전을 아주 아주 좋아하는데요, 만날 그런 건 아니고요, 어느 때에는 무서워요./
(펼치기 전 장면은 텔레비전 바로 앞에서 턱을 고이고 봄이와 솔이가 보고 텔레비전 화면을 본다. 화면에는 초록색 생쥐가 커다랗다. 접힌 면을 펼치면, 텔레비전 화면이 바뀌어 커다란 짐승이 생쥐를 물고 있고 솔이는 두 손으로 눈을 가렸다. 봄이는 솔이 어깨에 걸쳐져 있는데 등을 보인 상황이다. 봄이는 인형이어서 독립된 행동을 하지 않으나 마치 두려워 얼굴을 돌린 듯 솔이의 심정과 통하는 포즈를 한다. 그런데 옆에 앉은 생쥐는 텔레비전을 보지 않고 책을 보며 웃고 있다. 다른 행동이 가능함을 알 수 있다.)
그런데요, 솔이가 커다랗고 노란 괴물로 변하면요, 우우우우…봄이가 무서워해요!/
(솔이가 노란 이불을 뒤집어쓰고 장난을 한다. 아이는 겁먹기도 하지만 이처럼 장난으로 친구에게 겁을 주기도 한다.)
그럼 솔이가 꼭 안아 줘요. 안녕, 솔이야!”


여기서 보듯이 아이의 생활을 세심하게 관찰하고 심리적으로 겪는 문제를 잘 찾아서 다루고 있다. 어른의 등장을 효과적으로 절제하면서 아이의 자율성과 독립심을 격려하는 것도 장점이다.


잔 애시비의 작품 10종은 모두 일정 수준을 넘고 있는데, 보기로 든 작품처럼 아이를 이해하는 데서나, 그림책 구성과 표현의 특질을 잘 구사하는 데서, 작가 역량을 높이 살 수 있는 작품은 3-4 종으로 꼽을 수 있다. 보기 작품과 마찬가지로 개성 있는 구성을 보여 준 작품 가운데 실제 우리 생활과 동떨어져 있어서 우리 아이들이 공감하기 어려운 작품도 1종 있었다.


○ 작품 내용을 살펴본 결과, 작품성 있는 작품은 전체 34종 가운데 한 작가의 작품 3-4종이며, 그 작가의 나머지 작품을 뺀 24종은 평이한 수준을 한참 밑돈다고 판단된다.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스팸검사(이숫자입력)
NO F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   어린이책을 고르는 간단한 질문 춤추는돌멩이 2012.04.23 7617
14   자연관찰(책)에 대한 생각 2 동동 2012.02.03 3810
13   자연관찰(책)에 대한 생각 1 동동 2012.02.03 5323
12   전집이 낱권책에 비해 않좋은 이유 (1) paula 2011.12.26 7861
11   [펌] 전집이 안 되는 이유.. (1) 춤추는돌멩이 2011.11.22 8075
10   웅진 땅친구물친구 자연관찰을 본 느낌 빡빡이 2011.11.21 4772
9   유아 독서 어렵게 생각하는 게 문제 춤추는돌멩이 2011.11.09 3232
8   [상품평] 토들피카소에는 어떤 책들이 있나 외야수 2011.10.18 3810
7   명작동화전집은 필독서일까 (1) 외야수 2011.09.29 5491
6   [상품평] 한솔교육 꼬마비타민 외야수 2011.09.24 2106
5   [상품평] 차일드애플은 명성만큼 대단한가 (1) 외야수 2011.09.07 6456
4   호야토야의 옛날이야기 1, 2 (1) 팔랑거리는안녕 2011.08.31 4162
3   [상품평] 웅진 마술피리꼬마그림책 (1) 외야수 2011.06.27 5206
2   [상품평] 한솔 꼬마비타민 외야수 2011.06.27 2451
1   전집반대 게시판 운영자 2011.07.29 4455
1
 
회원사랑방
새로나온책
2021 목록
회원가입안내
찾아보기
옛날옛적갓날갓적
아동전집출판현황과쟁점2
옛집가기
 
 
주소 : 03970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1길 46 2층 (사)어린이도서연구회 ㅣ 전화 : 02-3672-4447 ㅣ 전송 : 02-3672-4449 ㅣ 고유번호 : 101-82-06190
이 사이트에 실린 글과 그림은 허락없이 함부로 옮겨 실을 수 없습니다.    대표 메일 : childbook@childbook.org ㅣ 근무시간 : 오전 9:30 ~ 오후 5:30
Copyright ⓒ 2000 www.childbook.org ALL RIGHTS RESERVED.